역시나 일주일에 4번은 갔습니다. .. ㅋㅋ 

가서 꼭 낚시를 한건 아니기에 조과는 듬성 듬성 있습니다. 

주말엔 가족과 함께 있어야 해서 낚시를 못하고, 평일 중 조과 없는 날이 10일 이라면..

그중 1,2일은 아마도 꽝이어서 조과가 없는........ㅠ.ㅠ 


뭐 그래도 최근 성적은 매우 준수합니다.  

이젠 애들이 단골을 알아보고 적어도 한번은 물어주는구나... 하고 믿는 지경까지 ㅋㅋㅋ



- 7월 5일 : 능성어 1, 참돔 1




- 7월 11일 : 참돔 2



- 7월 13일 : 뺀지1, 참돔1, 돗돔1


- 7월 14일 : 어름돔 1, 참돔 1




- 7월 17일 : 랍스터 2, 뺀찌 1


- 7월 21일 : 랍스터 500g 3 마리 (랍스터 대회) 



- 7월 25일 : 우럭 1, 점성어 1, 참돔 7 


- 7월 26일 : 셀수 없음... 대략 21수 ....  점성어, 참돔, 뺀지, 우럭 등

 이날은 물 갈기 전 지렁이 첫 제공 날이라 역시.. 초반 한 10여수는 넣자마자 5분 이내로 나왔습니다.

이후로도 뭐 간간히 계속 나와줘서 총 21수 정도 했습니다.



Posted by 시에군

댓글을 달아 주세요

안녕하세요. 시에입니다.

이번달 너무 많은 출조로 인해 돈도 별로 없고, 

얼마전 문어 출조를 갔다 온 하늘호수가 문어와 갑오징어를 가지고 온다는 소식에 

냉큼 수원실내바다낚시터로 갔습니다.


좀 일찍가서 열무냉면으로 점심도 같이 먹고, 

전날 밤새 술퍼서 잠만 자는 안실장과 한참 연애중이라 전화하느라 바쁜 박총무와 함께

수실낚을 지키고 있는데, 손님 한분이 오셔서 입질이 없다고... 힘들다고 하시더라구요.

원래 오늘은 낚시할 예정이 없었는데 (돈도 없.....

단골로써 가만있을 수 없다~! 해서 입어료 결제를 했습니다.


입구로부터 2번 3번 기포기 사이에 앉아서 여기 저기 던져봤습니다.

수심은 대충 바닥으로 부터 약 10~20cm 정도 띄워서 했습니다. 

다른 분들 대부분 바닥을 찍고, 그것이 더 조황이 좋은거 같긴 하지만... 

전 바닥 긁는것은 성격에 안맞아서.. ㅎㅎ

몇번 던지고 나니 찌가 살짝 살짝 들어가는 입질이 보였지만.. 확실하게 물고 들어가진 않았고,

그러는 사이 그 손님은 가버리셨고... ... ... 난 왜 결제를 했던건가... ㅋㅋㅋ


그런데~!!

그분 가고 나서 갑자기 입질이 마구마구 들어오는겁니다. 

수실낚에서는 거의 처음 잡아본 병어돔을 시작으로..


(아이고 고놈 색깔 이쁘기도 하여라~)


이전에 낚시대 혼자서 잡은 적은 있지만, 직접 손맛을 느낀건 수실낚에서는 처음인 점성어~

(다행이 배에 힘주고 찍었...)

(점이 아주 이쁘게 ~!)

마지막으로, 개인적으로는 능성어 다음으로 회가 맛있는.. 

회 랭킹 2위인 돗돔까지~!!

거의 1시간 만에 이 세마리가 연달아 나와 줬습니다.


그리고는 하늘호수와 무학님이 찬조하신 문어, 갑오징어, 묵밥 3종세트와 함께 신나게 달렸지요.. ㅋㅋ

어찌나 술이 잘 들어가던지..혼자 소맥으로 마셨는데 맥주만 4병 소모한거 같더군요.. ㅋㅋ 

그러면서도 은근한 기대감에 낚시대를 몰래 안걷고 있었는데... ~!!


아무런 이벤트 없이, 꼼수는 안통한다는 이치를 다시한건 깨닫고 3수로 마무리 했습니다. 

(소맥 잔뜩 먹고난 후... 신났...ㅋㅋ )

이날 오랜만에 회떠갔는데 박총무님이 아주 예쁘게 데코를 해줬는데.......

애석하게도 사진이 없네요. ㅠ.ㅠ 

물론~! 술만 먹고 끝났건 아니고.. .또 오락실 가서 펀치 게임 하고, 비비탄 사격도 하고, 인형뽑기도 하고..

아주 신나게 놀다가 귀가 했습니다. 


수원실내바다낚시터를 찾으시는 분들께 팁을 드리자면.... (뭐 저도 꽝치는 일이 허다하지만.. ) 

바다 낚시는 어디나 마찬가지이듯, 열심히 하면 입질 받을 확률이 올라갑니다. 

가만 놔둬도 물어줬다.. 이건 정말 순도 100%의 어복이고 행운이죠. 

수심도 바닥 뚫고갈 정도로 줘서 질질 끌어도 보고, 구멍찌가 안움직일 정도로 올려도 보고, 

가운데도 던져보고, 기포기에 흘려도 보고, 벽쪽에 붙여도 보고, 돌 위에 얹어도 보고..

미끼도 새걸로 바꿔 보고, 작게도 껴보고, 크게도 껴보고, .. 

(개인적으로 실내에선 미끼로 바늘을 완전히 가리는것을 선호합니다.. ) 

액션도 상하 고패질도 해보고, 좌우 살살 끌어도 보고, 가만히 물살에 흘려도 보고.. 

이런식으로 할 수 있는건 다 해봐야 입질 받을 확률이 높아진다고 생각합니다. 

이건 굳이 수실낚이 아니어도, 실내는 어디나 다 마찬가지일거 같습니다. 


그리고 시간대~! 

역시 실내는 좌대나 노지보다 스트레스 받는 일이 많은 만큼, 

오픈 후 , 더 좋은것은 휴무날 다음날의 첫 손님이 입질 받을 확률이 가장 높습니다. 

(물갈이로 인한 휴무는 변수가 많아서 예외로.... ) 

이런 시기를 노려서, 열심히 공략한다면 꽝치는 일은 없으실거라고 생각합니다. 

저도 꽝 많이 친다고 하지만, 거의 다 놀고 먹고 마시느라 낚시를 안했을 때 뿐이었습니다. 

환경상 어쩔 수 없이 스트레스가 심한 실내터에서도 

모든 조사님이 꽝치는 날보단 대박하시는 날이 더 많기를 기원합니다~!

Posted by 시에군

댓글을 달아 주세요

안녕하세요. 요즘 한참 신나게 낚시터에 돈을 뿌리고 다니는 시에입니다.


원투랑 갯바위를 얼른 배워야 좀 덜할텐데... ㅋㅋ


어쨋든, 오늘도 어김없이 수원 망포역 영통우체국 주차장 뒤편 상가건물 지하에 위치한 

수원실내바다낚시터에 다녀 왔습니다.

낚시도 하고, 잡담도 하고, 무엇보다 어제 실컷 잡아온 스타바다좌대낚시터의 부시리와 참돔으로

갖가지 요리를 하고 파티를 하기로 했거든요.

게다가 매너도 좋고 성격도 좋고 직업도 멋지신 필스노님께서 산삼주를..... 

samsung | SM-G955N | Normal program | Center-weighted average | 1/30sec | F/1.7 | 0.00 EV | 4.2mm | ISO-250 | Flash did not fire | 2017:05:17 21:09:50

(위풍당당~~!!!!)


파티 이벤트 시간은 9시지만, 사이에 낚시도 할겸 해서 조금 일찍 도착 했습니다.

가는길에 잠시간의 헤프닝은 있었지만.... ㅋㅋ 

바로 앞 킹콩쥬스에서 제가 산 음료를 마시면서 우선 또 이런 저런 한담하고

입어료 30,000원에 대여비 5000원 현금 결제하고 어제 살려온 새우의 테스트를 시작 했습니다.

samsung | SM-G955N | Normal program | Center-weighted average | 1/4sec | F/1.7 | 0.00 EV | 4.2mm | ISO-1250 | Flash did not fire | 2017:05:17 14:35:49

평일 이른 시간이니 만큼 혼자였기에 이오스 미니전자찌도 테스트 했습니다. 

(앞에 보이는 사람은 유령이 아니고 입질 테스트 중인 안실장입니다. ㅋㅋ )

예전 버젼보다 더 이쁘다고 해야하나? 불빛도 밝고 좋네요.

가벼운 미끼를 달고 1호 봉돌을 단 1호 찌인데 정확히 찌 목 부분의 선과 수면이 일치하더라구요.

입질 보기도 좋고하니 실내에서 쓰면 좋겠지만... 천장 치는 분들이 많아서 파손 위험이 걱정됩니다.. 


결론적으로 저 새우는 입질 세번 받았지만, 직접적인 후킹까지 이어지진 못했습니다.

처음 넣고 10초 후에 바로 입질이 두번, 깔짝~ 깔짝~ 와줬는데 시원하게 물고 가진 않네요.

자리와 수심을 바꿔가면서 해봤는데, 총 7번 정도 민감한 입질만 받았습니다. 

나중에 칵테일 새우로 바꿔봤는데 이녀석은 아예 입질이 없더군요. 

최근에 사용하는 미끼다 보니 고기녀석들이 질렸나 봅니다. ㅋㅋ 


이런식으로 수심, 포인트, 액션 방법, 미끼등을 바꿔가면서 해봤지만 약은 입질만 들어왔었고

마지막으로 사용했던 오징어 미끼에서 어이없게도 넣자마자 입질이 와서 참돔 1수 했습니다. 

미끼가 오징어 인것도 분명 의미가 있었겠지만, 그보단 그때 마침 그녀석이 거길 지나가서가 아닐지.. 

암튼 입질이 약한건 사실이지만 18일에 고기를 새로운곳에서 새로 잔뜩 주문했다 하니 

좀 더 건강한 녀석들이 와줘서 시원 시원한 입질로 방문하는 조사님들(저포함) 즐겁게 해주면 좋겠네요.


어느덧 저녁 시간도 지나도, 멤버들이 하나씩 모입니다.

아쉽게도 무학님은 일정때문에 잠깐 들러서 얘기 좀 나누고, 구이용 참돔 두마리만 들고 가셨습니다.

부시리 회 ... 못먹어 보신거 분명 후회하실겁니다. ㅋㅋㅋ


안실장이 처음 해본 (하늘호수의 조언대로 했지만..) 참돔 찜.

samsung | SM-G955N | Normal program | Center-weighted average | 1/40sec | F/1.7 | 0.00 EV | 4.2mm | ISO-160 | Flash did not fire | 2017:05:17 20:48:35

(귀찮아서 안벗겼다지만 분명 까먹어서였을 머리부분 비늘이 에러)


이제는 새로울것도 없지만 언제나 맛있는 참돔 회

samsung | SM-G955N | Normal program | Center-weighted average | 1/60sec | F/1.7 | 0.00 EV | 4.2mm | ISO-200 | Flash did not fire | 2017:05:17 20:52:27


그리고 오늘의 주인공 부시리 회~!

samsung | SM-G955N | Normal program | Center-weighted average | 1/30sec | F/1.7 | 0.00 EV | 4.2mm | ISO-160 | Flash did not fire | 2017:05:17 20:53:35

부위별로 예쁘게 썬 회가 저만큼씩 총 4접시 나오네요. 

정말 양이 ㅎㄷㄷㄷ 합니다.


samsung | SM-G955N | Normal program | Center-weighted average | 1/60sec | F/1.7 | 0.00 EV | 4.2mm | ISO-200 | Flash did not fire | 2017:05:17 20:55:09

수원낚시꾼이 긴급 공수해온 김x천x표 김밥으로 만든 참돔회김밥

이것도 레시피가 다양하더군요.

김밥과 회 사이에 와사비를 넣고 위에 마늘이나 고추를 얹어 먹는 방식과

저 사진처럼 김밥위에 바로 회 올리고 초장을 콕콕 찍어 두는 방식. 

전 뭐.. 둘다 맛있는거 같습니다. ㅋㅋ 


samsung | SM-G955N | Normal program | Center-weighted average | 1/60sec | F/1.7 | 0.00 EV | 4.2mm | ISO-500 | Flash did not fire | 2017:05:17 21:00:37

시작하자마자 우선 부시리 뱃살부터~!

기름장 찍고 와사비 얹어서 김에 싸서 먹었습니다. 

이건 뭐... 그냥 참치네요~!! 

부시리 부위에도 능숙하신 박총무님의 설명을 들어가며 부위별로 맛을 보았습니다. 

소고기 맛나는 옆구리살등을 비롯해서 모든 부위가 정말 정말 맛있네요 ㅋㅋ 


samsung | SM-G955N | Normal program | Center-weighted average | 1/40sec | F/1.7 | 0.00 EV | 4.2mm | ISO-160 | Flash did not fire | 2017:05:17 21:14:08

부시리 머리 찜. 

박총무님의 말은 진리인듯. 

이건 닭고기 맛 나요~ 하시니 정말 닭백숙 맛이 났습니다. ㅋㅋㅋ 


이렇게 한상 거하게 차려놓고..

새로운 분들 오실때마다 초대해서 같이 먹고 마시고 했습니다. 

12시까지 다양한 이야기를 나눴네요. 한의학, 주류, 삼 종류들, 몸 아픈 이야기들.. ㅋㅋ 

그리고 어제도 밤새다시피 하고 일찍 뻗어버린 안실장 씹기,

그리고 바빠서 못온 아이폰 씹기

그리고 못와서 아쉬운 다른 회원님들 얘기 등등.. 


정말 즐거운 시간 즐거운 얘기 나누며 맛있게 먹고 힐링한 후 

옆집 이웃인 수원낚시꾼의 차를 타고 편하게 집에 왔습니다. 

다음엔 꼭 바닷가 펜션 잡고 고기 구어 먹고 해루질도 하고 갯바위, 원투도 하고~! 

그렇게 1박 2일 진탕 놀 수 있길 빌어보며


이날 부시리 파티를 할 수 있게 해준 주역인 하늘호수의 사진을 끝으로 마치겠습니다.

(저 산삼 결국 하늘호수가 씹어 먹었습니다~ ㅋㅋ )



Posted by 시에군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