요새 사진도 뜸하고 글도 뜸하여..

한번에 정리한다 셈 치고 싹 다 찍어서 작성합니다.


제 장식장 사진입니다. 뭐 특별한 설명은 필요 없을듯 합니다.. ^^


 상단은 그냥 조립만 한 건프라 위주입니다.


그리고 하단은 조립 후 도색까지 한 좀 신경쓴 아이들입니다.


사진은 발가락으로 찍었구나... 라고 생각해주세요....=_=a


 


먼저 상단 사진들입니다.




 












 


보시면 아시듯.. 전면에 SD들, 가운데에 HG , HGUC, First 버젼들이 있습니다.


그리고 제일 뒤에 MG류가 있습니다. (마트2 티탄즈는 쭈구리~ 상태라 잘 안보이네요 )


전면 오른쪽 아래에 편의점에서 산 녀석이 있는데 이름은 잘 모르겠지만 참 맘에 드는 녀석입니다.


다시 더 사볼려고 했더니 없더라구요. 장식용으론 그만인데... 좀 비싸서 그렇지.. ㅎㅎ.


 


다음으로 하단 사진입니다.













 


 여기서 한번씩 다 소개했던 녀석들이라 따로 설명드릴 필요는 없겠지만..


각각 하나씩 근접샷 추가합니다.


먼저.. 비운의 인게이지 SR-1 초회한정판 입니다.










이마와 가슴의 눈에 띄는 분실 부품으로 인한 흔적들이 가슴이 아프지만....


뭐 나머지는 마음에 드는 편입니다.


추가로 다시 중고시장에서 구매한 녀석은 좀 더 신경써 보겠습니다.


 


다음은 Knight of Gold Lachesis 입니다.






 와이프의 "응가색" 발언에 맘상했던 녀석입니다.


이리 찍어노니 보기 좋구만! ㅎㅎㅎ..


접합선 수정을 하지 않은 부분과.. 머리의 도색 번진 부분이 눈에 띄네요.


이것도 다 나의 성장 과정의 기록이다! 라면서.. 방치중입니다. ㅋㅋ


 


마지막으로 1/100 레드미라지 반투명 장갑버젼입니다.


저의 첫 도색작이죠.






반투명이라 특별히 해준건 내부프레임의 검은색과


머리와 뿔 등의 메탈 색입니다. 그외엔 먹선 + 데칼 후 마감이죠.


지금에야 .. 먹선이 원래의 이미지를 조금 감소시키는듯 하여 자제하고 있지만


저때만 해도 먹선을 처음 해본다는 설레임에... 거의 난동 수준으로 해놨네요... ㅎㅎ.  


 


옆에 덴짱과 제타 3 은 특별할것도 없고 해서 그냥 패스~ 입니다.


마지막으로.. 박스샷.















 


 여기까지 왼쪽 라인이 모두 미개봉입니다.


저 나이트오브 골드 밑에 가장 비싼 보크스 정품 방돌이 숨어 있습니다. ㅎㅎ


그리고 엑시아 옆에 작은 회색 박스가 크롬헤드 리케 라스트쥬논입니다.


웨이브의 넘버링으로 보자면..


현재 작업하고 있는 1/144 레드미라지 올드버젼이 3번


그 아래 두개의 레드미라지 선행 양산형이 4번


그리고 레드미라지 사리온기 가 7번


레드미라지 콜러스기가 8번


인게이지가 9번.  입니다.


5번 6번이 비는데.. 잘은 모르겠지만 아마도 카이엔기와 ..


그 아줌마 이름이 머더라... =_=;;; 그 버젼일듯합니다.


물론.. 중고든 재입고든 나오는대로 구하고자 벼르고 있습니다. ㅎㅎ.


 


마지막.. 작업장 모습.





 


 뭐 특별한건 없습니다. 요샌 거의 창고로 사용하네요.


아들과 와이프가 평일엔 처가집에 있는 주말부부 신세인 관계로 문 열어놓고 당당히 방안에서 작업합니다. ㅋㅋ


그 아래 살짝.. 현재 작업중인... 레드미라지 올드버젼의 내부 장갑 파츠가 보이네요.


 


자.. 이제 제대로 근황 보고 다 했습니다. ㅎㅎㅎ


 


 


 

Posted by 시에군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