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난 주말에 대부도로 친구들과 함께 3 가족이 놀러와서 놀았기에

이번주엔 출조를 쉴까 했었지만..... 

구름 한점 없이 화창한 날씨의 목요일에 결국... 유혹을 못이기고 출조 예약~!

일기예보상 31도 까지 올라간다기에 기대했었지만...

막상 금요일이 되니 어제만도 못한 25도로 바뀌네요.~~!!


역시 구라청...그렇지 뭐.... 


뭐 어쨌든, 기왕 잡은 기회니 바로 어디로 갈까 고민했지만... 

최근들어 서신에서 항상 재미를 봤었기에..

심지어 17일에 그 폭우와 천둥 번개 속에서도 둘이서 총 5마리 잡았기에

맘 편하게 또 서신으로 달려갑니다. 


오후 4시 도착해서 보니 왠일로 사람이 별로 없네요?

날씨도 흐리고 어제 황사가 심했어서 그런가?

평소 늘 사람으로 차 있어서 조황사진 보고 군침만 흘리던 35번 방가로에 입성~!!!

방류타임이었기 때문에 후다닥 채비해서 바로 앞에 던져놓고 낚시 준비를 마쳤습니다.

samsung | SM-G965N | Normal program | Center-weighted average | 1/1321sec | F/2.4 | 0.00 EV | 4.3mm | ISO-50 | Flash did not fire | 2018:05:25 16:34:39

( 캬...정말 이때가 제일 좋죠. 낚시 막 시작했을때~~!! )


잠시 후 방류가 끝나고, 뭐 내가 언제 방류빨 받았다고~ 하면서 

멀리 보이는 1번 가두리 옆으로 던져 둡니다. 

이곳은 찌가 특이하게 흐르는데.. 

가두리 옆으로 던지면 앞으로 끌려 오다가 갑자기 고속으로 왼쪽으로 달리고, 

가두리 지날때 쯤  멈춰서 천천히 왼쪽으로 계속 흐르다가 

밑줄 견제로 줄이 팽팽해지면 다시 앞으로 오다가.. 

다시 제 자리쪽으로 천천히 흘러 옵니다. 


그 이유는 사진에서 보이는 오른쪽 콘크리트 기둥들 앞 발판 있는 곳에서

물이 세차게 뿜어져 오는것 같습니다. (확인은 안해봤지만.. ) 

그래서 최초 캐스팅 하고나선 가만히 있지만

원줄이 천천히 잠기다가 물살을 만나서 왼쪽으로 흘러가기에, 찌는 앞으로 오고

그러다 찌와 채비가 물살을 만나면 왼쪽으로 드리프트~!!! 


samsung | SM-G965N | Normal program | Center-weighted average | 1/1321sec | F/2.4 | 0.00 EV | 4.3mm | ISO-50 | Flash did not fire | 2018:05:25 16:34:39

(허접하지만 ... 그림 설명..ㅋㅋ )


물론, 원줄 관리 안하면 하염없이 수차쪽으로 흘러갑니다. 

아시겠지만 수차에 걸리면 채비 손실 위험이 있으니 주의를~~!


어쨌든, 이런 특성을 이용해 봅니다. 

물살이 빨리 흐르는 곳, 새 물이 유입되는곳, 그리고 그 빠른 물살 근처의 잔잔한 물살..

이 곳에 다양한 종류의 물고기들이 모여 있다고 어디서 들은 기억이 있어서요..

그런데..정말 그 덕인지.. 방류 끝나고 던진 두번째 캐스팅에 참돔 한마리를 잡았습니다. 

신나서 다시 채비해서 던져놓고, 카톡으로 자랑하고 나서 보니 이미 또 찌가 사라졌고, 

연이어서 참돔 1수 추가. 

두마리 다 앞으로 흘러 나오다가 물살 만나기 직전에 나왔습니다. 

이후, 30여분 쉬고나서 세번째 참돔 겟. 

이번엔 물살을 만나 고속질주하고 멈추자 마자 나왔네요. 


잠시 쉬고 있을때 부장님이 차를 끌고 가시면서 조언을 주십니다.

"저쪽에선 1.5에 병어돔 잡는대~!"

바로 1.5 로 바꾸고 고속질주 끝나는 포인트에서 병어돔 겟. 

오랜만에 병어를 잡았더니 손맛이 정말... 혼자 뜰채질 하느라 죽는줄 알았습니다.


낚시 시작 3시간 만에 4마리... 오늘 이러다가 두자리수 채우겠네~ 했지만... 뭐.. 

다음 한시간 동안은 간신히 참돔 하나 추가 했네요. 

4월에 혼자 13마리를 잡았던 기록을 갱신해보고 싶었지만 꿈은 꿈으로 끝났습니다. 

(이 13마리 잡았던 기록은 베트남 여행에서 폰을 잃어 버리면서 모두 날아갔습니다..흑...ㅠ.ㅠ )


이후 8시쯤 지인이 합류 하고 2마리 추가 해서 총 6마리 잡았는데,

이 녀석들은 밥먹는다고 발앞에 그냥 던져둔걸 물어준 고마운 녀석들이었습니다.  

(밥 먹는데 방해한 고마운 녀석들? ㅋㅋ )


이후 새벽까지 지인과 나란히 1수씩 추가 했는데 제껀 특이하게도 감성돔이.. 

워낙에 작고 상처가 심한 녀석이었는데, 생새우 한마리를 다 먹어 치우고... ㅎㄷㄷ... 

두마리 모두 오른쪽 발판 바로 근처에서 나왔습니다. 

아쉬운건..콘크리트 기둥 근처에서 입질 몇번 받은걸 다 놓쳤다는거... 

입질 패턴이 달라서 좀 기대했었는데... 결국 어떤 녀석인지는 확인 불가였습니다. 


어쨋든 최종 조과는 저는 8마리, 지인은 1마리 해서 총 9마리 잡았습니다.

저도 지인도 입질을 놓친게 워낙 많았기에 두자리 수에 대해 아쉽긴 했습니다만.. 

이만큼 잡았으면 되었죠 뭐~!! 

samsung | SM-G965N | Normal program | Center-weighted average | 1/508sec | F/2.4 | 0.00 EV | 4.3mm | ISO-50 | Flash did not fire | 2018:05:26 06:20:04

samsung | SM-G965N | Normal program | Center-weighted average | 1/136sec | F/2.4 | 0.00 EV | 4.3mm | ISO-50 | Flash did not fire | 2018:05:26 06:20:12



장인 어르신 드릴 회 한접시 참돔 3마리로 뜨고 나머지는 모두 기증하고 복귀 했습니다.


이제 슬슬 모기가 극성을 부리고 있습니다.

다행이 이때는 초저녁에만 엄청 몰려들고, 이후 추워지니 없어져서 편히 낚시 했습니다만..

6월 부터는 모기에 대한 대책을 충분히 해야 즐겁고 편한 낚시가 될 것 같습니다. 

물론, 이번 출조에서도 특이하게 오른쪽 허벅지에만 집중적으로 20여방을 물려서

일요일인 오늘까지도 고생하고 있긴 합니다.. ㅋㅋ


그래도 낚시는 또~~~!!!


Posted by 시에군

댓글을 달아 주세요